After church today, we decided to take the girls to walk by Mekong River. The place was crowded with people selling and buying lotus to be used to offer to the temple nearby. As we were walking along, the girls found steps leading to the edge of the river. Andrew took them down as I stayed on the top. As they were by the edge of the river, I saw a man also go down the steps with a blue plastic bag in his hand. I wondered what was in the bag and Andrew must’ve been curious too because I saw hims strike up a conversation with him. It was a rather lengthy conversation and the girls got bored and joined me on the top. Soon, I saw the man lift up his pants to take few steps into the river to empty the contents of the blue plastic bag into the river and stared out into the river with Andrew standing behind him. After a while, they spoke again and Andrew patted his back and they both slowly climbed the steps to the top.

After the the man left, Andrew told me that he came to scatter the ashes of his wife who passed away few days ago after suffering from lung cancer for a year. In Cambodia, the dead are cremated rather than buried. Because there are no facilities to keep the dead, cremation happens almost immediately, at least within 24 hours of one’s passing. Andrew said he couldn’t leave him as he scattered the ashes of his wife all by himself… with no proper ceremony.

Many thoughts went through my mind as I heard the story but I just want to say that I’m so glad Andrew stayed with him. We live in a world where many things are worse than “messed up” and perhaps what the world needs today are no big promises or dramatic changes. Perhaps what people need are silent but genuine comforts… even if it’s from a total stranger. Though I didn’t speak to the man, I could tell from his small smile when our eyes met at the top of the steps that he appreciated Andrew’s presence. May the peace of God embrace him today in this time of grief and may she rest in peace.

오늘은 예배가 끝나고 아이들과 메콩강가를 걷기로 했다. 그곳은 파고다 (절)에 바칠 연꽃을 사고 파는 사람들로 붐볐다. 조금 걷다보니 강가로 내려가는 계단이 나왔고 아이들이 내려가고 싶어해서 나는 위에 있고 순영씨와 아이들이 내려갔다. 조금후 어떤 아저씨가 파란 비닐봉지를 손에 들고 계단을 내려가셨다. 나는 비닐봉지에 뭐가 있나 궁금했고 순영씨도 궁금했는지 아저씨와 얘기하는 것이 보였다. 대화가 길어지고 지루했던 아이들은 내쪽으로 올라오고 그 후에도 한참을 둘은 얘기를 나눴다. 조금후 아저씨가 바지를 걷어 강가로 조금 들어가 비닐 봉지안에 있는것을 뿌리고 조용히 강을 내다보며 서있었다. 그 뒤에 순영씨가 함께 있었다. 이내 둘은 다시 뭐라 얘기를 나누고 순영씨가 아저씨의 등을 쓰다듬어 주곤 함께 계단을 올라왔다.

아저씨가 떠난후 얘기를 들었다. 아저씨는 1년동안 간암으로 투병하다 돌아가신 아내의 재를 뿌리러 왔단다. 캄보디아는 돌아가시분을 땅에 묻지않고 무조건 화장을 한다. 시체를 둘수있는 곳이 없기때문에 누가 돌아가시면 24시간 안에 화장을 해버린다. 순영씨는 아무도 없이 혼자와서 어떤 예식도 없이 아내의 재를 뿌리는 아저씨 곁을 떠날수 없어 옆에 있어줬다고 한다.

이야기를 듣고 많은 생각이 머리를 스쳤지만 여기서 나누고 싶은 한가지는 순영씨가 아저씨와 함께 있어줘서 너무 감사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미친것같이 어지러운곳이 되어가고 있다. 그 안에서 사람들이 필요한것은 대단한 약속이나 큰 변화가 아닌 조용하지만 진실된 위로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하물며 그것이 처음 만난 사람에게로 부터라도… 나는 아저씨와 얘기를 나누지는 않았지만 계단위에서 나와 눈이 마주쳤을때 나에게 보였던 작은 미소로 순영씨가 그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다. 아내를 잃은 그분께 하나님의 평화와 위로가 있기를 기도하며 돌아가신 분의 명복을 빈다.

Share: